헬프어학원 마틴캠퍼스 김보영(Lilly)연수 중 후기

마틴 캠퍼스 LILLY


4학년 2학기를 마치고 뒤늦게 영어공부를 시작하기 위해 필리핀 클락이라는 곳에 있는 헬프 어학원에서 3개월간 공부를 하기로 결정했다. 

비행기를 타고 드디어 마닐라에 도착했을 땐 정말 막막했었다. 
막상 외국인을 보니 입을 뗄 수 없었고 앞으로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만 쌓였기 때문이다. 
두려움 가득 마닐라 공항에 도착한 나는 헬프 어학원 픽업매니저의 지시에 따라 안전하게 클락 캠퍼스까지 도착할 수 있었다. 
마침내 드디어 나의 필리핀 어학연수가 시작 되었다. 

첫 주엔 새로 만난 배치 메이트들과 어색했고 분위기도 적응하기 힘들었었지만 일주일이 지나자 거짓말처럼 현지인처럼 적응할 수 있었다. 
개인별 수업시간에도 처음엔 영어로 말하는 것이 부끄럽고 힘들었었지만 시간이 지나자 선생님에게 질문도 하고 선생님이 나에게 건네는 농담도 이해할 수 있었다. 
또 배치 메이트들과 둘도 없는 친구처럼 지낼 수 있었고 다들 영어를 잘하고픈 욕심이 있어서 평소에도 한국말 보다는 영어를 주로 쓰게 되었다. 
또 클락 캠퍼스에는 일본인 학생이 대다수여서 일본인 친구를 많이 사귈 수 있었는데 항상 그들과 대화를 하다 보니 틀리던 맞던 영어로 대화를 하는 게 익숙해졌다. 
그래서 인지 맨 처음 필리핀에 도착했을 때 나의 수줍은 모습은 사라지고 영어에 자신감이 붙은 내 모습만을 발견할 수 있었다. 
점점 향상되는 나의 영어실력에 자신감이 붙은 나는 학원 밖으로 나가 배운 영어를 써먹으면서 주말을 보내곤 했는데 특히 SM몰을 가는 길을 현지인에게 묻거나 전화로 음식배달을 시킬 때 말이 통하면 큰 성취감을 느끼곤 했다. 

어느새 3개월이 훌쩍 지나고 영어를 더 배우고 싶은 욕심과 아쉬움을 느낀 나는 세미 스파르타 코스 클락 캠퍼스와는 달리 하드 스파르타로 유명한 헬프 어학원 마틴 캠퍼스에서 2개월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마틴 캠퍼스에 도착했을 때 느낀 분위기는 클락과는 무지 달랐다. 클락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영어를 즐겁게 배우는 초보자들을 위한 곳이었다면 
마틴 캠퍼스는 학생들 모두 영어를 능숙하게 하는 곳이었고 배우는 이로 하여금 긴장하게 만드는 곳이었다. 
클락과 분위기가 완전히 달랐지만 열심히 하려는 분위기에 나도 모르게 단어를 하나 더 외우게 되었고 자극도 확실히 받게 되었다. 

학생 매니저로써 6개월 더 마틴 캠퍼스에서 지내게 되었는데 이 기간이 나에게 도움이 되는 시간이길 바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